인니 소식

인도네시아 주택가 '방사성 물질' 누출로 발칵…오염원 조사

94 2020.02.19 10:04

본문

인도네시아 주택가 '방사성 물질' 누출로 발칵…오염원 조사

세슘-137 산업 폐기물 투기 의심…핵·원전 개발 관심에 찬물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외곽 주택단지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 수치가 치솟아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3036440441_1582081340.5961.png

18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자카르타에서 남쪽으로 43㎞ 떨어진 세르퐁의 주택단지 배구장 인근 토양이 방사능에 오염됐다며 원자력안전규제원(Bapeten)이 주민 접근을 금지했다.

원자력안전규제원은 "해당 지역에 대한 방사능 정기검사 결과 방사성 동위원소 중 하나인 세슘-137의 수치가 높아진 것을 발견했다"며 "피폭량이 시간당 최고 680μSv(마이크로시버트)로, 정상치인 0.03μSv를 훨씬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오염 지역은 연구용 원자로와 3㎞ 떨어져 있다. 원자력안전규제원은 2013년부터 이 지역의 방사능 수치를 정기적으로 측정해왔다.

당국은 지난 주말 보호장비를 착용한 28명을 투입해 오염 지역 토양을 제거하고, 나무·식물을 잘라내는 등 작업을 벌여 세슘-137의 피폭량이 시간당 20∼30μSv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3036440441_1582081394.9265.png

원자력안전규제원 압둘 코하르 대변인은 "현재 오염원을 조사하고 있다"며 "현 수준에서 주민들이 당황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근 지역에서 세슘-137을 사용하도록 허가받은 기업을 확인할 것"이라며 "방사성 물질도 나름대로 지문이 있다"고 덧붙였다. 세슘-137 관련 폐기물 무단 투기를 의심한다는 뜻이다.

아구스 부디 위자트나 가자마다대 핵과학 연구원도 "연구용 원자로는 정기적으로 점검받기 때문에 원자로 때문에 오염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산업폐기물이 원인으로 보이니 경찰이 즉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안전하다고 하지만, 많은 양의 세슘-137에 노출되면 화상, 방사선 질환, 심지어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암 발병 위험도 커진다.

그린피스 인도네시아 활동가 힌둔 뮬라이카 역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이번 사건은 정부와 인도네시아 원자력청(BATAN)이 방사성 폐기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나쁜 선례가 됐다"고 말했다.

3036440441_1582081418.7039.png

한편, 이번 사건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공공연히 핵·원전 개발에 관심을 드러내던 상황에 찬물을 끼얹었다.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장관은 지난 4일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앞서 다보스포럼에서 나눴던 대화를 소개하며 "미국 장성이 중국, 북한하고만 대화하길 원하고 인도네시아는 무시했다. 만약 우리가 원자력을 가지고 있다면 저들을 위협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자카르타포스트는 루훗 장관이 원자력을 발전소, 연구용, 무기 중 어디에 사용하려는 의도인지는 불명확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달 3일에는 일간 콤파스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인터뷰 기사를 보도하면서 세르게이 장관이 "러시아는 핵에너지 분야 경험을 인도네시아와 공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오래전부터 원전 건설이 검토됐으나 실행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작년 8월 자카르타 수도권 대정전 후 원전 카드를 다시 만지작거리지만, 하루 평균 32건 발생하는 지진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018년과 2019년 각각 1만1천500여건의 지진이 발생했다.

noanoa@yna.co.kr

Total 513건 1 페이지
제목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3.05 91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19 94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14 308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04 327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04 181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22 198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21 153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05 173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01 154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2.29 196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2.20 208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1.24 232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1.18 236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28 413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26 375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18 561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5.10 605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4.18 606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3.08 786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3.04 733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23 72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23 689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10 917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1.25 72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1.18 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