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소식

인도네시아 폭우·홍수…강아지·고양이도 눈물겨운 사투

119 2020.01.05 00:39

본문

인도네시아 폭우·홍수…강아지·고양이도 눈물겨운 사투



새해 첫날 폭우와 홍수로 30명 사망…이재민 3만1천여명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도권에 새해 첫날 홍수가 발생해 주민 30명이 숨진 가운데 동물·곤충도 수해를 입거나 목숨을 부지하려고 아등바등하는 모습이 SNS를 통해 퍼졌다.

2107739024_1578159345.9371.png

인도네시아 홍수에 쥐·바퀴벌레도 살겠다고 아등바등 [트위터 캡처]

지난 1일 트위터에는 새끼 쥐 한 마리가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슬리퍼 위에 올라앉아 떨어지지 않으려고 바들거리는 동영상이 게시됐다.

또 다른 트위터에는 침수된 주택 대문 윗부분에 바퀴벌레 수십 마리가 물에 빠지지 않으려고 붙어있는 동영상이 게시됐다.

2107739024_1578159380.5547.png

물에 빠지지 않으려고 대문 윗부분에 붙은 바퀴벌레 [트위터 캡처]

쥐와 바퀴벌레는 물론 지렁이 등 다른 벌레들이 침수된 건물 벽 윗부분이나 어디든 높은 곳에 붙어있는 또 다른 사진·동영상도 퍼졌다.

2107739024_1578159439.8022.png

지렁이·벌레가 물에 안 빠지려고 모여있는 모습(모자이크) [트위터 캡처]


시네레에서는 1일 오후 6시께 이웃집 개가 쇠사슬에 묶인 채 물에 빠져 죽지 않으려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본 남성의 신고로 소방대원이 가까스로 도끼로 사슬을 끊고 구조하는 장면이 찍혔다.

당시 대문에 묶여 있던 개는 급격히 물이 불어나면서 대문 윗부분을 붙잡고 버티다 물에 빠지기를 반복했다.

집주인은 개를 두고 떠난 것인지, 아니면 홍수 때문에 돌아오지 못한 것인지 부재중이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2107739024_1578159486.9255.png

홍수난 집 대문에 묶여 있던 개 구조 [인스타그램 캡처]

2일에는 자카르타에서 물에 빠지지 않으려고 대문에 매달려 있던 새끼 고양이가 구조되는 사진이 퍼졌다.

땅그랑에서는 주인을 태운 마차를 끌고 홍수를 뚫고 나온 말이 탈진해 죽은 사진이 찍혔다. 말 주인도 기절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지 네티즌들은 이런 사진과 동영상에 '생명은 누구에게나 소중하다', '사람도, 동물도 다 안타깝다', '동물을 구조해준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린다' 등 관심을 쏟아냈다.

2107739024_1578159529.935.png

침수된 주택서 새끼 고양이 구조 [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수도권에는 작년 12월 31일 오후부터 새해 1월 1일 새벽까지 폭우가 쏟아져 2일 오후 9시 기준으로 30명이 숨지고 3만1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2월 31일 하루 동안에만 200∼300㎜의 비가 퍼부었고, 특히 자카르타 동부 할림 페르다나쿠수마 공항에는 377㎜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Total 512건 1 페이지
제목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19 29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14 247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04 289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2.04 120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22 129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21 92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05 119
OKTA 아이디로 검색 2020.01.01 114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2.29 15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2.20 154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1.24 191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11.18 194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28 375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26 34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7.18 52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5.10 559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4.18 56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3.08 732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3.04 681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23 672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23 650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2.10 864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1.25 675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1.18 686
OKTA 아이디로 검색 2019.01.15 971